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몇 년 전 어느 해  두 번 마라톤에 출전했는데, 이상하리 만큼 후반에 쥐가 나질 않는다.곰곰히 생각해 보니 꾸준히 그해  웨이트를 해서 그런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쉽게 이야기 하자면 마라톤은 웨이트를 열심히 하면서 마라톤 훈련을 하면 풀 레이스에 퍼지지 않고  발전이 있다는 것입니다.모든 관절이나 건을 끈임없이 달련시켜두면 레이스 때 힘을 잘 발휘한다는 사실을 알았지요.


고작 하프 목표를 세우고 훈련을 하지만, 어디 압니까...올 후반기에 풀에 도전할지....기대속에 웨이트던 마라톤 훈련이든 열심히 훈련해서 몸을 만들어 볼까 합니다.오늘 웨이트 1시간 30분 열라 훈련했네요.


내일은 마라톤 훈련으로 10마일 이상 달려볼까합니다.모두 궂은 날씨에 힘내시기 바랍니다.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