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직도 다리가 후덜덜 거립니다.고작 11마일 정도 뛰었는데 이렇게 힘들어서야 어디 훈련하겠습니까...운동중에서 제일 힘든 운동이 마라톤이라고 하던데 이제와 생각해 보니 정말 그런 것 같아요.


어제 웨이트에 이어 오늘은 10마일 이상 달려봐야 되겠다고 큰 맘 먹고 밀에 올라갑니다. 처음에는 스피드를 천천히 놓고 전반을 달리면서 빌드업으로 좀금씩 빠르게 치고 나가 마지막 15분을 남겨 놓고 마일당 8분까지 올려 1시간에 6.5마일을 때립니다.사실 마일 당 8분 30초는 더 올리지 않겠다고  자신과 약속했지만 너무 지루해서 15분을 달려보니 어! 호홉도 괜찮아요.


후반들어 다시 빌드업으로 올리는데, 좀 힘든 기색이 보입니다.호홉은 괜찮은데 다리는 무거워지고 힘들어 지는 느낌이 옵니다.힘들어도 오늘 10마일 이상  때린다고 자신과 약속했으니 힘들어도 해야 된다는 각오로 46분에 4마일을 때렸네요.그리고 쿨다운 1마일로 총 11.5마일 오늘 훈련한 것 같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제 조금씩 숨통이 터져간다는 사실입니다.숨통이 터져야 좀 빨리도 달리고 멀리도 달릴 수 있으니까요.열심히 하다보면 먼가 보일꺼라 믿고 꾸준히 많은 땀을 흘려보겠습니다.하프건 풀이건 멋진 완주의 꿈을 꼭 이루워 보겠습니다.

힘!!!!

  • ?
    한승화 2016.01.28 10:10
    11.5마일!!
    노장께서 이렇게 열심인데
    우리도 열심히 해 봐야 되겠네요..
    암튼 모두들 화이팅!!!